계룡시 인권 조례 폐지안 만장일치로 가결
계룡시 인권 조례 폐지안 만장일치로 가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8.05.0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 증평에 이은 세번째 조례 폐지
바른인권충남도민연대등 시민단체가 계룡시의회의 인권조례 폐지안 가결을 환영하고 있다
바른인권충남도민연대등 시민단체ㄱㅏ 계룡시의회의 인권조례 폐지안 가결을 환영하고 있다

계룡시가 30일 제126회 임시의회에서 '계룡시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계룡시 인권조례) 폐지안을 가결했다.

만장일치로 통과된 계룡시의 인권조례폐지 가결안은 충청남도와 증평 인권조례 페지에 이어 세 번째이다.

이번 계룡시 인권조례 폐지에 각 지자체들의 인권조례 폐지가 도미노처럼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오전 의회에서 계룡 인권조례 폐지안이 가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그 동안 동성애 옹호·조장 등을 이유로 인권조례 폐지를 촉구해 온 바른인권충남도민연대 등을 비롯,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외 전국 127개 시민단체들은 일제의 환영의 뜻을 나타났다.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차학연) 외 127개 시민단체들은 환영 성명서에서 “계룡시의회가 인권조례로 인한 문제점을 잘 파악하여 그릇된 인권조례를 제정 약 1개월 반만에 폐지함으로써 바른 인권세우기를 위한 결단력과 모범을 보여준 것은 계룡시민들과 계룡시의회의 선진적이고 자주적인 행보의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또 "각종 인권조례의 문제점이 드러나기 시작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라며 "전국 시도군구 지자체에서 무분별하게 남발 제정된 소위 인권조례로 국민들은 혼란에 빠졌다"고 했다. 이들은 "우리 학부모들은 가짜인권 감성팔이가 아닌 진정한 화해와 사랑의 인권을 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각 지자체 인권조례는 부산시 수영구도 폐지가 본회의에 상정되는 등 향후 각 시군구로 계속적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김수진기자 (kkjj75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