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xnews] 폼페이오, "루디 지울리아니의 북한에 대한 언급은 정부차원이 아니다"
[Foxnews] 폼페이오, "루디 지울리아니의 북한에 대한 언급은 정부차원이 아니다"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8.06.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의 강인함과 목적지향 캠페인 성과
비핵화 없는 협상은 없다

Foxnews -- 다가오는 G7과 미북정상회담을 앞둔 연설 중, 폼페이오는 줄리아니가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정상회담을 재개해 달라고 두손 모아 무릎꿇어 빌게 했다는 발언으로부터 백악관을 분리했다. 

폼페이오는 줄리어스가 신중하지 못했고 농담으로 한 말일 것이라면서 정부는 중요한 것들과 앞으로 나아가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루디는 협상이나 이 문제에 대한 일련의 과정을 일컬어 정부를 대변해서 말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폼페이오는 말했다. 

줄리아니는 수요일에 트럼프가 싱가폴에서의 5월 12일 김정은과의 회담을 철회하는 편지를 보낸 후, "김정은이 두손 모아 무릎꿇고 다시 재개해 달라고 빌었다고 말했고 그것은 바로 여러분이 그를 그렇게 만들고 싶어하는 바로 그 자세입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폼페이오는 또한 김정은이 개인적으로 자신은 한반도 핵무기를 폐기하는 것을 원한다는 확신을 주었고, 그것이 백악관이 미북정상회담의 중요한 목적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나는 그와 그리 많은 시간을 보내진 않았지만,"이라며 폼페이오는 김정은을 언급했다. "그는 자신은 비핵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개인적으로 나에게 표했고 그는 현재의 모델이 효과가 없다는 것을 이해한다"

"그는 예전에 해왔던 것으로는 안된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 "크고 담대하게, 우리는 중대한 변화를 이루는데 동의해야 합니다"라고 폼페이오는 덧붙였다. 

폼페이오는 또한 백악관은 북한과 합의 본 어떤 거래가 있다면 그것이 지속될 것을 보장하기 위해 국회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오바마 정부에 일침을 가했다. 

"우리는 이전 정부가 하지 않았던 입장에 우리 스스로를 놓을 수 있는 위치에 서게 될 것을 희망한다,"고 폼페이오는 말했다. "그들은 종이에 서명했고, 우리는 국회도 언급한 바 있는 내용을 정상회담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조약이나 다른 구속적 서류에 명확한 참조가 될 서류를 지적했다.

그렇게 될 경우, "행정부가 바뀌면, 지금으로부터 6년 반 걸릴 것이다.. 김 위원장은 , 우리가 싱가폴에서 이룰 것을 희망하는 그 코스로, 미국 정책이 같은 방법을 고수할 것이라고 믿고 안심할 것"이라고 폼페이오가 말했다. 

국무장관은 미국인 인질 세명을 풀어주는 것을 포함해서 북한과의 일에서 여태까지 진행은 트럼프 전략이 효력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해했다. 

"2017년 초에,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전략적 결정을 내리게 하는 조건을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최대압박 캠페인'이라 불리는 정책을 결정내렸다고 폼페이오는 말했다. "대통령의 김정은을 만나기 위한 이 결정은 믿을 수 없이 강하고 목적지향적인 켐페인으로부터 나온 것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어려운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는 조심스럽게 협상 테이블에 임할 것이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눈을 크게 뜨고 정상회담에 임할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거래를 참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확신받을 수 있다"고 폼페이오는 말했다. 

여전히, 폼페이오는 북한과의 다가오는 협상이나 일반적인 협상 모두에 대해 낙관적인 생각을 지닌 것으로 보인다. 

비핵화가 된다면, "북한과 북한 국민들에 대한 보다 밝은 길이 있다"면서, "우리는 김정은이 미래를 위해서 이 긍정적인 비젼을 나눌 것이라고 믿는다"고 폼페이오는 말했다. 

지난 목요일, 트럼프는 백악관에서의 일본 총리 아베신조 총리와 합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은 김정은과 예정된 회담에서 북한과의 관계정상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또한 다음 주 싱가폴에서의 정상회담 협상들이 잘 이루어지면, '반드시' 그 북한 지도자를 미국에 오라고 초청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하지만 정상회담의 성공은 광범위한 준비보다는 "태도"에 달려있다고 말했던 그 대통령이 자신은 그 악당 정권과의 협상에서 강인한 태도를 취할 것이라고 명확하게 밝혔다. 

"그들은 비핵화 해야한다,"고 트럼프는 북한에 대해 말했다. "만일 그들이 비핵화 하지 않으면, 받아들여 지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제재를 풀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번역 최은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